여행자 보험을 목적으로 은행에서 환전했다. 나는 무사히 했지만 같이 가는 동행자에게 환전하고 오라고 70%짜리 환전우대쿠폰까지 챙겨주었다. 환전 후 환전내역에 찍힌 환율을 계산해보니 우대율 0%였다.

은행에서 환전할 때 주요통화는 1.75% 수수료를 남긴다. USD(미국달러)환율이 1000원이라면 1달러 바꾸어주는데 17.5원씩 은행의 이득이다. 믈론 이 이득에서 인건비와 비용을 빼야한다. 50%우대라면 17.5원이 아닌 8.75원 남긴다. 70%면 5.25원을 남긴다.

횐전했을 때 기준으로 외화(USD)를 살 때 환율은 1017.5 (0%우대) / 1008.75(50%우대) / 1005.25(70%우대) 이 된다.

다시 알기쉽게 설명하면... 은행마다 매매기준율이 있다. 1USD당 1084.5원. 여기에 살 때 가격 팔 때 가격이 있다. 1USD 살 때 1103.47, 1USD 팔 때 1065.53(현금을 동반한 거래, 주로 환전하여 외화를 받아갈 때), 또 실물지폐가 동반되지 않는 거래시에는 다른 환율이 적용된다. 1074.20 / 1094.80 (송금 받거나 송금 할 때, 해외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하면 이 환율이 사용된다)

은행에 가서 환율 우대가 제대로 되었는지 궁금하다면 2가지를 물어보고 계산해보라. 매매기준율, 현금 살 때 환율. 계산서에 찍힌 환율이 매매기준율과 현금 살 때 중간에 있다면 50%라 생각하면 된다. 비율을 정확히 계산한다면 정확한 우대율도 계산 가능하다.

은행도 사람이 하는 일이라 종종 실수하니 결과를 꼼꼼하게 봐야한다.


Posted by Picky Kang

댓글을 달아 주세요